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정동원X이찬원, 달달 얼굴하트…찐형제케미 '훈훈'

2020-08-04 14:44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에라프로젝트, '뽕숭아학당'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정동원과 이찬원이 서로에게 얼굴 하트를 만들어 주며 '찐형제' 케미를 자아냈다. 형제처럼 친한 이들의 모습은 훈훈함을 유발한다.

chanwon.jpg

정동원과 이찬원이 얼굴 하트로 '찐 형제 케미'를 발산했다. 

뉴에라 프로젝트 인스타그램에는 지난 8월 3일 "미스터트롯 콘서트 리허설 현장에서 만난 찬원&동원. 인싸력 최고 레벨 트롯맨들의 하트 만드는 방법을 공유합니다~! 예쁜 얼굴하트 받으시고 大사랑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엔 포개어 서서 서로에게 얼굴 하트를 만들어 주는 이찬원과 정동원의 모습이 담겼다. 정동원의 해맑은 표정과 동생을 괴롭히며 즐거워하는 형 이찬원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찬원과 정동원은 오는 8월 7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되는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에 출격한다. 


jangminho.jpg

임영웅→이찬원 '뽕숭아학당' 건강 적신호?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가 건강 상태를 진단하는 본격 릴렉스 타임, 스페셜 커리큘럼 '휴(休) 뽕 수업'으로 '흥삘' 재정비에 나선다.

오는 5일 밤 10시 방송될 '뽕숭아학당' 13회에서는 트롯맨 F4가 이효리, 고소영, 장동건, 보아 등 톱스타들 건강 관리사로 유명한 '신의 손' 김무열 보디 마스터로부터 건강 상태를 진단받고, 1대1 맞춤 마사지로 스트레스를 푸는 '특별 힐링 타임'을 갖는다.

이날 수업 주제인 '休'에 걸맞게 마련된 '쉼 교실'로 등교한 트롯맨 F4는 지금까지 앞만 보며 살다 보니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각자의 현재 신체 상태에 대해 털어놨던 상황. 장민호는 "실제로 몸이 굉장히 안 좋은 상태다. 특히 왼쪽 목부터 등, 허벅지까지 돌처럼 굳어있다. 사실 머리, 어깨, 무릎, 발 어디 고장 나지 않은 곳이 없다"라는 고백을 했고, 이찬원은 "삼시 세끼 밥을 꼬박꼬박 챙겨 먹는 것 외에는 건강을 잘 챙기지 않는 스타일"이라며 건강 진단이 절실히 필요한 타이밍임을 알렸다. 

또한 임영웅은 "몸이 전체적으로 좋지 않다. '미스터트롯' 결승전 때 진단받았던 목 디스크는 기본, 최근 허리가 굉장히 아프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영탁 역시 "최근 노래 '찐이야'의 '엄지 척 안무'를 많이 하다 보니 오른쪽 목에 무리가 왔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트롯맨 F4에게 '몸의 휴식'을 안겨주고자 보디 마스터 김무열이 '쉼 교실'을 찾아왔고, 본격 마사지를 시작하기 전 트롯맨 F4의 건강 진단에 돌입했다. 김무열은 "트롯맨 F4 건강 위험도를 상, 중, 하로 나눴을 때 중상이다. 이 중에 최상인 사람도 있다"고 진단을 내려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더욱이 트롯맨 F4의 몸을 살펴보던 김무열 보디 마스터는 충격적인 결과를 쏟아냈다. 장민호의 몸은 "어렸을 때부터 운동선수를 하다 보니 평생 쓸 근육량을 미리 당겨서 쓰는 바람에 근육의 노화가 심각한 상태, 척추기립근이 딱딱하게 굳어있다"고 전했다. 임영웅은 본인이 예상했던 대로 목과 허리가 좋지 않다고 설명했고 이찬원은 "코어가 약하고 위와 장이 좋지 않아 배가 부어있다", 영탁은 "어깨, 등이 굽어있어 본인의 에너지가 100% 다 발산되지 않고 있다"고 밝혀 트롯맨 F4를 놀라게 했다.

드디어 1대1 맞춤 마사지가 시작된 가운데, '쉼 교실'에는 트롯맨 F4의 전(全) 앓는 소리, 후(後) 감탄사가 터져 나왔다. 과연 전 국민 흥삘을 위해 아픔을 감추고 뽕을 터트리던 트롯맨 F4가 '휴(休) 수업'을 통해 다음 뽕 도약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다양한 영상을 만나보세요. 아래 배너를 누르면 유튜브 채널로 이동합니다.

 0703정동원썸네일2-기사용.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