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박지희, 故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논란…TBS "당사 소속 아냐" 손절

2020-07-16 15:43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박지희 SNS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박지희 아나운서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TBS 측은 "당사 소속 아나운서가 아니다"라고 관계에 선을 그었다.

p.jpg

박지희 아나운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박 아나운서는 지난 7월 14일 업로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에서 피해자를 향해 "4년 동안 그러면 대체 무엇을 하다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 너무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본인이 처음엔 신고를 하지 못했다. 서울시장이라는 위치 때 처음부터 신고를 했어야 했다고 말하면서도 왜 그 당시 신고를 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을 두고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TBS교통방송 게시판엔 박지희 아나운서의 하차를 두고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박지희 아나운서의 논란과 관련해 TBS 측은 매체들에 "박지희 아나운서는 우리 방송사 소속이 아니다. 뉴스공장 외전 '더 룸'의 진행자는 맞으나 프리랜서 방송인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TBS 측은 관련 보도 정정을 위한 해명 자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2.jpg

박지희, 안희정 피해자 김지은도 비하 논란 

박지희 아나운서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건을 놓고도 피해자를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박 아나운서는 지난해 9월 공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160회 2부-이재명 안희정 판결'에서 안 전 지사 사건의 피해자인 김지희를 겨냥해 "한 가정을 파탄냈다" "안희정 아내한테는 정말 공감할 수 있다" "(내가 피해자라면 합의금으로) 용산에 집 한 채 정도(부르겠다)"는 발언을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총 1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ㅇㅇ  ( 2020-07-17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0   반대 : 0
뭐 맞는 말이네... 근데 기사 오타 좀 제대로 쓰시죠?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