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눈시울 붉힌 강난희 여사...고 박원순 서울시장 마지막 가는 길

빗속 발인 후 시청에서 온라인 영결식...딸이 유족 대표 인사말 남겨

2020-07-13 11:59

취재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과 영결식이 13일 아침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비가 많이 오는 날씨 속에서도 참석자 100여 명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모여 마지막 길을 배웅했고, 서울시청으로 장소를 옮겨 영결식을 진행했다. 서울특별시 기관장 형식의 장례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의식, 영결식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영결식장으로 향하는 고 박원순 시장의 영정과 위패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과 영결식이 13일 아침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비가 많이 오는 날씨 속에서도 참석자 100여 명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모여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영표·서영교·기동민·김성환 민주당 의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 측근들이 모여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켰다. 상주이자 장남인 박주신 씨를 비롯한 유족과 관계자 100여 명이 빈소에 모여 발인을 시작했고, 운구 차량은 영결식을 위해 서울 시청을 향해 출발했다.

NISI20200713_0016471831.jpg
박 시장의 운구 차량이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출발해 시청으로 향하고 있다.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에선 박 시장의 영결식이 진행됐다. 서울특별시 기관장 형식의 장례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의식, 영결식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라며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나 아프고 슬프다. 남은 일은 뒷사람들에게 맡기고 편히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추도했다.

NISI20200713_0016472157.jpg
유가족 대표로 인사말을 남기는 장녀 박다인 씨

 

유족대표 인사말은 고 박 시장의 장녀 박다인 씨가 전했다. “정말 특별한 조문 행렬이었다. 화려한 양복뿐만 아니라 평범한 작업복을 입은 시민들의 진심어린 조문에 누구보다 기뻐하는 아버지가 ‘오세요, 시민 여러분, 나에게는 시민이 최고의 시장입니다’라고 부르는 것 같았다. 그 시민들의 모습을 아버지가 정말 기뻐하시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박씨는 “아버지에겐 언제나 시민 한명 한명이 소중했다. 항상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의 결정에 따르던 시장이었다”며 “시민들의 아픔이 담은 눈빛을 아버지가 더 이상 어루만져주지 못한다. 서울특별시장 박원순은 더이상 없다”고 했다. 그는“아버지는 영원한 시장으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제껏 그랬듯 우리를 지켜주시리라 믿는다”며 “이제 우리의 꿈 한명 한명의 꿈이 존중받고 실현되는 더 좋은 서울특별시 대한민국을 만들어주시길 바란다”는 말로 유족 인사를 마무리했다.

 

부인 강난희 여사는 아직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샀다. 영결식 내내 고개를 숙인 채 바닥을 쳐다본 강 여사는 헌화를 위해 영정 앞으로 나갈 때 자녀들의 부축을 받으며 힘겨운 모습을 보였다. 

 

NISI20200713_0016472101.jpg
부인 강난희 여사가 자녀 박주신, 박다인 씨와 함께 헌화하고 있다.

 

 

NISI20200713_0016472167.jpg
눈시울 붉히는 부인 강난희 여사

 

 

이날 박 시장의 영결식은 오전 8시 30분부터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1시간가량 진행됐다. 영결식 장면은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유족과 서울시 간부, 민주당 지도부, 시·도지사,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영결식 후 이들은 화장을 위해 서울추모공원으로 향했다. 고인의 유해는 고향인 경남 창녕의 선영에 묻힐 예정이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