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위대한 배태랑' 김호중, 바쁜 스케줄 속 다이어트…한혜진 보살핌 '뭉클'

2020-06-23 11:52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위대한 배태랑' 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김호중이 바쁜 스케줄 중에도 다이어트를 열심히 지속하는 근황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선배 가수 한혜진의 보살핌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hojungg2.jpg

'위대한 배태랑'을 통해 다이어트에 돌입한 김호중이 바쁜 스케줄 속에도 다이어트를 하는 노력으로 눈길을 모았다. 

 

지난 6월 22일 방송된 '위대한 배태랑'에서 김호중은 다른 멤버들이 각자의 운동에 열중하는 동안 광고 촬영으로 바쁜 하루를 보냈다. 그는 카메라를 보자 "오늘 아침에 저지방 우유 하나 먹고 아무것도 먹지 않았다. 컵라면이 먹고 싶었다"고 인사를 건넸다. 

 

김호중이 배고픔을 잊기 위해 노래를 하는 모습은 안타까움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그는 "아침이라 얼굴이 좀 부어 있다. 그래도 간식은 먹지 않았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이날 가수 한혜진이 음식을 들고 김호중을 찾아왔다. 한혜진은 "네가 다이어트를 한다고 해서 음식을 챙겨왔다"면서 챙겨온 음식을 펼쳤다. 그녀는 김호중을 위한 고기 샐러드를 준비해왔다.

 

김호중은 한혜진의 음식을 맛있게 먹었고, 한혜진은 그런 김호중을 보며 "나도 30대 때는 4~5kg씩 금방 뺐다. 음식 조절만 하면 되는데, 50대가 넘으니 안 빠지더라. 특히 다이어트는 안 먹는 것밖에 방법이 없다"면서도 "오후엔 그래도 좀 먹어야 한다. 배에 힘이 없으면 노래할 때 목을 자꾸 쓰게 된다. 그러면 성대결절이 올 수 있다. 적당히 꼭 먹어야 한다"며 후배를 아들처럼 챙겼다. 김호중은 이에 맞장구 치며 "회를 먹은 날과 고기를 먹은 날은 소리가 다르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중은 피곤함이 몰려와도 동영상을 보며 운동을 했다. 금세 지쳤지만, 열심히 다이어트하는 김호중의 노력은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hojungg.jpg

김호중, 다이어트 시작한 이유 "'미스터트롯' 때 기죽어서" 

김호중이 다이어트를 결심한 이유는 '미스터트롯' 참가자들 사이에서 기가 죽었기 때문. 그는 '위대한 배태랑'에서 "TV에 나오는 내 모습이 너무 보기 싫었다"며 "경연 프로그램에는 잘생긴 친구들이 많이 나오지 않나. 노래하는 모습을 봤는데 첫회부터 기가 죽더라"라며 자신감 회복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호중의 외모 전성기는 80kg 초반으로, 김호중의 목표 체중은 80kg이다. 김호중은 매일같이 날렵해지는 외모 변화를 SNS와 방송을 통해 알리며 팬심을 흔들고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관련기사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