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비글부부' 둘째아들, 심장마비로 숨져…돌도 안 지났는데 '충격+슬픔'

2020-06-03 19:25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비글부부, 하준맘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육아 크리에이터 '비글부부'의 둘째 아들인 황이준 군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지난해 12월 태어나 돌도 채 되지 않은 아기의 죽음에 네티즌들도 충격과 슬픔에 휩싸였다.

 

b.jpg


육아 크리에이터 '비글부부'의 둘째 아들인 황이준 군이 심장마비로 숨졌다.

하준파파는 지난 6월 2일 '비글부부' 공식 인스타그램에 "하준파파입니다. 금일 우리 이준이가 갑작스럽게 심장마비 증상이 왔습니다. 그리고 오늘 오전 하늘나라로 먼저 갔습니다. 저희 가정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아내 하준맘의 인스타그램에도 글을 올려 "힘든 아내를 대신해 글을 씁니다. 우리 이준이가 오늘 가족 중 가장 먼저 하나님 품으로 갔습니다. 많은 분이 전 피드를 보고 많이 기도해 주시고 계시다는 소식에 어렵지만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모두들 기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알렸다.

'비글부부'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도 황 군의 사망 비보를 공지했다. 돌도 채 되기 전인 황 군의 사망 비보를 접한 네티즌들도 충격과 슬픔을 드러냈다.

앞서 이날 하준맘의 인스타그램에는 쇼핑몰 담당자가 대신 글을 올려 "하준맘이 현재 업무 진행과 인스타그램을 할 수 없을 만큼 큰 개인 사정이 발생한 상황"이라며 "하준맘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라고 해 안타까움을 유발한 바 있다.

ha.jpg


'비글부부' 누구? 자녀들과 일상 공유 '육아 크리에이터' 
하준맘과 하준파파는 약 26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비글부부'를 운영 중인 육아 크리에이터 부부다. 과거 JTBC '랜선 라이프'에도 출연했다. 

이들은 2017년 첫째 황하준 군을 얻었고, 지난해 12월 둘째 황이준 군을 얻었다. 자녀들과의 일상을 공개하며 관심을 모았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총 14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기사쓴기자제발봐  ( 2020-06-1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4   반대 : 0
기사화를 원하지 않습니다는 왜 빼먹냐?본인들 보고싶은것만 퍼다 나르고, 당사자들 상처 받는건 안중에도 없네.이러니 기자들이 욕먹는거야.
  기사내려  ( 2020-06-1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4   반대 : 0
기사내려. 이기적인 기자야
  무개념기자  ( 2020-06-11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3   반대 : 0
뭐지 이 상식없는 기사는....
기사 내리세요?! 뭐하는 짓이에요
  한심하다  ( 2020-06-09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   반대 : 0
기사 내리세요! 진짜 개념 없이 왜 그러는지...ㅉㅉ
  어휴  ( 2020-06-07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4   반대 : 0
기사화 원치 않는다고 모든 글마다 쓰여있는데도 기어이 기사화 시키는 여성조선의 이태연님은 대체.... 기사로써 스스로 다시한번 본인에 대해 . 그리고 기사라는 직업에대해 깊히 생각해보시길바랍니다;; 기사 내용도 그냥 그분 인스타들 복사 븉여쓰기밖에 안되네요. 이러면 그냥 누구나 기사 쓸수 있는거 아닌가요? ^^;;; 이정도의 글은 여성조선 자체에서도 이 기사 콘트롤 시켜줘야하는거 아닌가요 ???
  기자제정신이냐  ( 2020-06-06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4   반대 : 0
기사화 원하지 않는다는데 쓰는건 도대체 뭐예요 ...아픔 헤아려 주지는 못할망정 기사님 정신 좀 차려요
  육아로 설쳐대니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   반대 : 33
육아 그냥 하면되지 그거가지고 대단한 마냥 설쳐대니 벌받았지 에이구 ㅉㅉ설치지말고 좀 삽시다 근데 도대체 애기는 어떻게 하면생기는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신차려라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3   반대 : 0
혹시 난독증이세요? 욕 페티쉬 있으십니까? 몇 십 몇 백 몇 천의 아픔과 고통으로 되돌려 받으실거예요.
  덜떨어진 기자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1   반대 : 1
인스타 사진 글 다 가져다 쓰고 보셨잖아요 기사화 원치 않는다고 기자가 왜 되신거죠? 여성조선은 이런 기본적 자질도 안되어있는 기자를 뽑나보네요 참 한심합니다.
  이태연 글내려라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5   반대 : 0
아니 분명히 기사화 원치 않는다고 써져있는데 떡하니 기사쓰는건 무슨 의도야
어이없네 돈줄이 급급했냐 인간적으로 이러지 말자.. 이래서 기레기들이라는 소리를 듣는겁니다
  기사 내려라.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1   반대 : 0
기자님 기사화 원치 않는다고 하셨는데요.
기자님 일 아니라고 이렇게 막 올리 셔도 되는겁니까?
애기 장례식 사진까지 캡쳐해서 올리실만큼?
기사 내려주시죠.
  여성조선 글 내려라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3   반대 : 0
기사화 원치 않는다고 그렇게 말을 했는데 여성조선 수준 진짜 떨어지는 걸 느꼈네요
이런 기사를 쓰는 기자들은 수준이 다 똑같나봅니다
  12ㄷ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8   반대 : 0
기사 내려주세요!!!!!!!!!!!!!!
  독자  ( 2020-06-04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2   반대 : 0
기사 내려주세요. 기사화 원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명시된건 왜 무시하시는거죠?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