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빈첸, 故종현·설리 모독 논란 "항우울제에 취해서…잘못된 방식이었다" 사과

2020-05-29 13:39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글·사진 : 빈첸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래퍼 빈첸이 종현, 설리를 모독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뒤늦게 장문의 글을 올려 사과했다. 그는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이번 일을 가슴에 새기고 잊지 않겠다. 그리고 다시는 누군가에게 상처주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v.jpg


래퍼 빈첸이 고(故) 종현과 고 설리를 모독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빈첸은 5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 말 큰 상처가 되는 악플과 메시지들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었고, 그 스트레스로 인해 항우울제를 더욱 복용하고 있었다"며 "항우울제에 취해서 그들을 향해 글을 쓰려 했지만, 나에게 오는 메시지들에 그대로 답하듯 글을 쓰게 되면서 너무 무책임하게 그분들(종현 설리)을 언급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분들을 욕보이려는 게 아닌, 늘 나에게 '죽으라'며 괴롭히던 사람들에게 하려는 메시지였지만, 이 방식은 잘못된 방식이었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 그분들과 그분들의 가족, 그리고 팬 여러분이 내 실수로 얼마나 큰 상처를 받았을지 되뇌고 죄송스러웠다"고 말했다.

끝으로 빈첸은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이번 일을 가슴에 새기고 잊지 않겠다. 그리고 다시는 누군가에게 상처주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하늘에 계신 두 분과 나로 인해 힘들어 하셨던 그분들의 가족,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다짐했다.

앞서 빈첸은 지난 1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울층 맞다. 14살 때부터 정신머리가 이런 걸 어쩌라고요"라는 글과 함께 설리, 종현을 언급해 논란에 휩싸였다.
 

v2.jpg


빈첸, '고등래퍼2' 출신 남성 래퍼
빈첸은 '고등래퍼' 출신 남성 래퍼다. 빈첸은 랩 네임으로 세례명에서 가져온 '빈첸시오'에서 '시오'를 빼서 만들었다. 전체적으로 어둡고 우울한 분위기의 가사와 음악이 주를 이루는 것이 빈첸의 특징이다.

빈첸은 지난 1월 종현, 설리를 언급해 논란이 인 다음날 오전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전문이 4줄이라며 짧은 분량에 대한 비판을 받았다. 이후 5월 6일 사과문을 지우고 새로운 게시물을 올렸는데, 홍보성 글이어서 지적을 받기도 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총 1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justice  ( 2020-05-30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   반대 : 0
저기요 고인 모독이 아니라 자신을 까는 팬들을 비꼬아 얘기하던 도중 설리 종현을 언급하고 그 부분이 팬들이 듣기에는 불편한거지 모독은 안 했어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