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후원금 비리 나눔의 집, 이번에는 공익제보자 업무배제 논란

2020-05-25 13:26

글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횡령 및 회계 의혹에 이어 일본군‘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지원시설인 경기 광주시 ‘나눔의 집’ 역시 후원금 비리 의혹이 내부고발로 밝혀졌다. 공익제보자의 고발 이후 나눔의 집 법인 이사가 제보자들을 업무에서 배제하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 집.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지원시설인 경기 광주시 나눔의 집공익 제보자들이 법인 회계담당으로부터 업무를 넘기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나눔의 집 김대월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이 시민사회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투명하게 진위를 확인하고 상응한 조처를 하겠다고 했지만, 약속과 다르게 공익제보자들을 몰아내는데 혈안이 되어있다고 주장했다.

 

나눔의 집 공익제보자 “법인이사가 업무 배제 종용했다” 주장

이들은 공익제보자 중 한명인 법인회계담당 직원에게 70억 원이 넘는 후원금 계좌의 관리 권한을 법인이 새롭게 채용한 직원에게 넘기라고 종용했다법인 상임이사가 직접 찾아와 해당직원에게 업무를 넘기라. 광주시의 감사 결과에 따른 것이라며 이것이 광주시의 감사결과가 맞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법인 측에 우호적인 영양사와 요양보호사 등이 공익제보자들이 할머니들과 대화하는 것을 물리력을 행사해 막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안신권 소장은 광주시가 실시한 나눔의 집 지도점검에서 법인과 시설의 회계업무를 분리하라고 지적해 법인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을 보강한 것이라며 법입회계 담당 직원에게 업무를 공유하라 한 것이지 손을 떼라고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나눔의 집 법률대리인 양태정 변호사는 보도 자료를 내고 나눔의 집은 올해 초부터 문제제기된 부당 운영 의혹에 객관적인 진실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지난 3월 스스로 광주시에 감사를 요청했다내부고발 직원들의 말을 경청하고 후원금 운용 등 미흡한 부분을 개선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공익제보자들 “나눔의 집은 무료 양로시설일 뿐”

나눔의 집 후원금 비리 의혹은 지난 519MBC수첩> 방송으로 공개됐다. 나눔의 집 역사관에서 근무하는 김대월 학예실장이 나눔의 집 후원금이 본래의 목적대로 쓰이지 않는다과거 할머니에게 추어탕을 사드렸다가 사무국장으로부터 그렇게 하면 할머니들 버릇 나빠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나눔의 집 봉사자 중 한 명은 할머니들의 상황이 열악함에도 불구하고 지원을 제대로 해주지 않는다후원금은 많지만 할머니들에게 사소한 것 하나 쓸 수 없는 돈이라고 전했다

 

수첩>은 이 과정에서 김성령, 유재석, 김동완 등 연예인들이 낸 후원금이 위안부 인권센터 건립을 위해 지정 기탁했음에도 본래의 목적이 아닌 생활관 건립에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방송 후 김대월 학예실장 등 공익제보자들은 성명을 내 나눔의 집은 무료 양로시설일 뿐 그 이상 치료나 복지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나눔의 집은 후원금으로 모은 60억 원의 부동산과 현금 70억 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익제보자의 폭로 후 경기도와 경기 광주시가 나눔의 집 시설 및 회계 등 운영 전반을 감사하겠다고 나섰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총 1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답답  ( 2020-05-26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0   반대 : 0
청원하러 갑시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9223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