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가수 다빈 "매니저 시절 폭언·협박", 경비원 갑질 입주민 인성 폭로

2020-05-14 10:53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YTN 뉴스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서울의 한 아파트 경비원에게 지속적인 폭언과 폭행 등 갑질을 일삼아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입주민이 가수 다빈의 전 매니저였던것으로 전해졌다.

4월 13일 부산일보는 숨진 아파트 경비원에게 갑질한 입주민 A씨에게 폭언과 갑질을 당했다는 추가 피해자가 나왔다며 추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가수 다빈(DAVIN)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다빈은 A씨가 대표이자 매니저인 연예기획사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가수 활동을 했다. 인터뷰에서 다빈은 "계약 기간 수차례 치졸하고 모욕적인 발언을 들어왔고 협박을 당했다"며 "방송·공연의 기회를 제공하거나 수익을 일절 지급하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대표라는 점을 내세우며 갑질을 서슴지 않았다. 돈이 없어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병행할 때에도 대표와 소속 가수의 의무만 강조했다. 2년간 방송이나 수익 공연을 한 번도 안했다. 계약금도 못 받았고 일도 없었다"고 폭로했다.

 

NISI20200511_0016317476.jpg


다빈은 또 "A씨가 '나는 조직원이고 너 같은 걸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다'라는 말을 했었다. 경비원분께는 '상처가 나지 않게 때리겠다'고 했다던데 내겐 '살살 때릴 테니 나오라'고 했다"며 "A씨가 통화 이후에도 '꼴통' '병신' '공황장애 환자' '개천 똥물에 밀겠다' 등의 협박과 폭언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봤을 때 너무 안타까웠다. 성인 남자인 내게 했던 말과 행동을 그분께 똑같이 한 것 같은데 피해자가 얼마나 두려웠을까 싶다"고 심경을 전했다.


다빈은 A씨가 모 유명 가수 매니저라고 알려진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일전에 다 같이 만난 적이 있는데 매니저와 가수의 관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0000923193_001_20200514070008249.jpg


숨진 경비원 유족 "A씨, 사과하러 못 온다고"

숨진 경비원 최모씨의 유족은 A씨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씨의 친형은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A씨가 최근 전화를 했다. '(빈소에) 못 가서 죄송하다'고 하길래 '와서 사과하고 절이라도 해라. 용서하겠다'고 했다"며 "그랬는데도 아파서 못 온다, 언론 노출돼서 못 온다 등 핑계를 대면서 오지 않았다. 못 가서 죄송하다고만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뼈 왜 부러뜨렸느냐'는 질문에 A씨가 답을 하지 않고 끊었다. 그 이후에는 다시 전화를 안 받았다"고 전했다.


유족들은 최씨의 발인을 지난 12일 오전에서 오는 14일 오전으로 연기했다. 'A씨에게 사과할 시간을 준다'는 이유라고 유족은 설명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