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코로나19’ 집단 감염된 日프로야구 한신 선수들…‘수상한 파티’ 파문

2020-04-04 14:18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일본이 난리다. 올림픽 연기도 난리고, ‘코로나19’도 난리고, 일본 프로야구 한신 선수들이 집단 감염된 것도 난리고, 그 감염이 여고생들이 포함된 ‘수상한 파티’ 때문이란 사실이 알려져 난리다. 도대체 그곳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사진 뉴시스

한신 선수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이 ‘수상한 파티’를 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일본 매체 닛칸겐다이의 2일 보도에 따르면 야구평론가 카네무라 요시아키는 지난달 30일 “한신 선수 7명과 스폰서로 보이는 남자 집에서 남자는 총 12명과 여자는 20명 정도가 만남을 가졌다”라며 “이들이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하진 않았을 테고, 의심스러운 짓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선 한신 구단의 발표를 뒤엎는 주장이다. 구단 측은 선수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후지나미(사진)를 포함한 선수 7명과 외부인 5명을 포함한 12명이 회식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날 회식에 참석한 또 다른 여성 3명이 확진을 받자 구단 측은 회식 참석 인원이 12명이 아닌 13명이라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분명한 인원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오사카 시내에서 열린 미팅에 참석한 한신 선수는 모두 7명이었고 이 가운데 몸에 이상이 없다고 밝혀진 선수가 4명이 더 있다”며 “이들은 모두 20대 선수로 외야수 3명에 투수 한 명이다. 한 중견 선수는 부인이 현재 출산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선수와 외부인이 찾은 그날은 스시 장인이 와 스시를 대접했다. 시작 15분 만에 인사만 마치고 귀가한 선수가 있는 반면, 도중 참석한 선수도 있었다”며 “이런 파티는 빈번하게 이뤄졌고 한신 선수들은 자주 참여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열린 의심스러운 파티에는 언론사 관계자도 포함돼 있었다. 동석한 여성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오자 한 방송사 사원들은 회사로부터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다. 한 관계자는 “이 방송사는 한신의 대형 응원단이다. 한신에 대한 나쁜 소식을 보도하지 않는다. 질펀한 연관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미팅을 주선한 사람을 포함해 참석한 사람들은 모조리 이름이 밝혀져야 한다”며 “‘감염 후 발표한다’는 태도는 돌이킬 수 없는 사태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닛칸겐다이는 “음란 근성에 사로잡혀 달콤한 유혹에 빠진 결과 구단 안팎에 코로나19 여파가 미치기 시작했다”며 “감염에 의해 촉발된 이번 소동은 쉽게 종식될 것 같지 않다”고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