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코로나19 이제는 해외유입 걱정... 미국발 입국 강화 조치 의무화한다

14일간 자가격리, 위반 시 징역

2020-03-25 17:51

취재 : 엄혜원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2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0명 중 51명이 해외 유입 사례로, 전체 51%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미국발 입국자에게도 입국 강화조치를 시행한다.

NISI20200324_0016204004.jpg

 

정부가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방침을 강화한다.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미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입국자들은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 지침을 지켜야하며, 어길 시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신규 확진자 100명 중 51명이 해외유입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00명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가 51명"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검역단계에서 확인된 해외 유입 사례가 34건으로, 이중 내국인이 28명이고 외국인이 6명"이라며 "지역 사회에서 확인된 해외 유입 사례는 총 17건이고, 이중 내국인이 15명, 2명이 외국인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까지 확인된 해외 유입 확진자 227명 중 내국인이 206명으로 91%를 차지한다”라고 말했다.

 

미국발 입국자 자가격리, 위반 시 징역
정부는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 미국발 입국자에게도 자가격리를 의무화한다. 윤 반장은 “27일 0시부터 미국 입국자에 대해서도 2주간 자가격리를 적용하기로 했다”며 “다른 국가에 비해 입국자 중 확진자 수가 많다. 입국자 수도 많아지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미국발 입국 자중 무증상자 내국인 및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입국 시 증상이 있는 경우는 공항 내 검역소로 들어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검사 결과가 '음성'이면 입국할 수 있다.

 

윤 반장은 “공항에서부터 검역 소장에 격리통지서가 발부된다”며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자가격리 의무를 어기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가격리가 법적 강제조치인 유럽, 미국 외) 모든 국가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미국발 입국자 중 자가격리된 사람에게 별도의 생활 지원비를 지급하지 않는다.

 

윤 반장은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면서 외국에서 입국하는 분들은 감염 위험이 있다"면서 "증상이 없다 하더라도 입국자들은 가급적이면 14일간 자택에 머물며 상태를 살피고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2일부터 중대본은 유럽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해 왔다. 또 유럽발 입국자 중 우리 국민과 장기체류 목적 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 의무화 조처를 내린 바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