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소원성취’ 유재명, 무릎 꿇은 박서진에 무엇을 내줄까?

2020-03-21 12:09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JTBC ‘이태원클라쓰’ 15부 말미 장대희는 박새로이(박서준)의 굴복을 얻어내기 위해 그에게 무릎 꿇기를 요구했고, 결국 박새로이는 장대희에게 무릎을 꿇었다. 장대희의 평생의 숙원과 같았던 박새로이의 굴복을 얻어낸 것. 이대로 현실 악인 장대희만이 원하던 결말을 얻을 수 있을지,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는 ‘이태원 클라쓰’의 마지막 화는 21일 10시 50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 JTBC

이제는 대본만 쥐어도 완벽하다. 존재만으로도 완벽한 장대희, ‘이태원 클라쓰’ 악의 축 유재명이다.

21일 종방하는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 유재명의 완벽 몰입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종영을 한 회 앞둔 15부 촬영 현장에서의 유재명은 대본만 쥐어도 완벽한 장대희로 몰입했다. 대사를 읊기도 전 눈빛부터 돌변하는 유재명의 연기 몰입은 좌중을 압도하며 현장 공기를 장대희만의 것으로 만들었다고. 이를 증명하듯 사진 속 유재명의 얼굴은 장대희 그 자체였다.

손에 대본을 들고 대사 연습을 시작한 표정에는 독기 서린 장대희의 얼굴을 담아냈고, 감정 몰입을 위해 창밖을 바라보는 표정에서는 공허하고 고독한 장대희의 얼굴을 비췄다. 유재명의 존재 자체가 곧 장대희가 된 셈. 16부에 이르기까지 극 중 15년의 세월을 흘려보낸 장대희의 삶을 고스란히 담아낸 유재명의 명품 열연은 현장 뒤 편에서도 고스란히 전해졌다.

스스로 캐릭터와 하나가 되어 완벽한 몰입을 선사한 유재명은 장대희 인생사를 인생 연기로 펼쳤다. 유재명 표 디테일한 연기는 나이를 뛰어넘은 열연으로 이어졌다. 실제 나이 40대인 그가 60대 중반에 이르는 장대희로 변신하며 선보인 섬세한 연기는 시청자로 하여금 한 치의 의심 없는 대체불가 장대희를 완성했다. 대사 톤은 물론 실제 목소리와 다른 허스키한 보이스를 택해 변화를 꾀했고, 극 중 시간이 흐름에 따라 자세는 물론 눈빛과 제스처까지도 변화를 줬다. 유재명이기에 가능한 장대희라는 평이 이어졌으며, ‘역대급 악역’, ‘미친 연기로 완성한 빌런’이라는 극찬이 잇따랐다.

이처럼, 현장 비하인드 만으로도 명배우의 몰입도를 느껴지게 한 유재명의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21일 16부를 끝으로 종방한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