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새앨범, 故전태관 떠난 자리 외로워서 시작했다”

2020-02-29 10:56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28일 밤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1986년 결성된 뒤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 두 팀으로 우리 대중음악사에 큰 획을 그으며 현재까지 활동을 이어온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 원년멤버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출연했다.
사진 KBS

봄여름가을겨울(김종진)과 빛과 소금(장기호·박성식)이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먼저 세상을 떠난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 원년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28일 밤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 두 팀은 그간 33년간 돈독하게 이어온 우정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날 방송에서 자리를 함께한 세 사람은 김현식과 활동 당시부터 지난 해 말 고(故) 전태관 1주기에 맞춰 발표한 ‘봄여름가을겨울+빛과소금 Re:Union’ 앨범 제작 과정까지 솔직하고 거침없는 입담이 쏟아냈다.

 

세 사람은 먼저 떠난 김현식, 유재하, 전태관을 추억하며 “오리지널 봄여름가을겨울 중에 3명만 남았다. 같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다”며 “전태관 씨가 우리가 여기 함께 앉아있는 모습을 본다면 정말 좋아했을 것 같고, 자기도 함께 하고 싶다고 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세 사람은 고(故) 전태관을 추모하는 의미를 담아 완성한 <봄여름가을겨울+빛과소금 Re:Union> 앨범 제작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김종진은 쓰리 독 나잇트(Three Dog Night)의 노래 ‘원’(One) 가사를 인용하며 “전태관 씨가 떠난 뒤, 하나는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숫자라는 생각을 했다. 외로워서 시작한 앨범이다”며 빛과 소금 멤버 두 사람과 다시 앨범 작업을 함께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장기호는 “전태관 씨와 끝까지 함께 하는 김종진 씨의 모습이 너무 좋았다”며 “추억을 같이 간직하는 친구들에게는 지금 이 시간이 가장 소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세 사람은 신곡 ‘행복해야해요’를 비롯해 고(故) 유재하의 곡 ‘가리워진 길’과 고(故) 김현식의 대표곡 ‘비처럼 음악처럼’, 이번 앨범에서 새롭게 리메이크 된 ‘오래된 친구’까지 과거와 현재의 이야기가 모두 담긴 특별한 곡들을 선곡해 라이브로 연주했다.

한편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은 1986년 김현식의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에서 함께 음악을 시작했다. 이후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 두 팀으로 나눠져 자신만의 개성 강한 음악으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해 12월 27일 고 전태관의 1주기에 맞춰 33년 만에 의기투합해 ‘봄여름가을겨울+빛과소금 Re:Union’ 앨범을 발표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