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스타도 팬덤도 기획사도 ‘코로나19’ 극복 위해 나섰다…강다니엘 팬덤, 혜리, BTS 슈가, SM 기부 동참

2020-02-28 13:44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다니엘 팬덤, 혜리, BTS 지민, SM엔터테인먼트 등이 동참했다. 이외에도 아이유, 김희선, 손예진, 송강호, 신민아, 김우빈, 정려원, 서장훈, 이서진, 이승기, 봉준호 감독, 김연아, 송중기, 강호동, 정우성, 송가인 등 여러 스타들이 기부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 각 소속사

가수 강다니엘의 팬클럽 ‘팀어벤져스’가 지난 27일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부산시 및 영도구(강다니엘 출산지)에 마스크 구입지원금 512만원을 기부했다.

 

28일 팀어벤져스 관계자는 “따뜻하고 선한 마음씨를 가진 강다니엘의 선한 행동에 팬들은 많은 영향을 받아 꾸준히 후원 및 봉사활동을 해 오고 있다”며 “겨울 끝 코로나19로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있지만, 그 어려움의 끝엔 따뜻한 봄의 시작이 있으니 하루라도 빨리 따뜻함 봄을 데려오는데 강다니엘팀 어벤져스의 기부가 작게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도 천사의 마음을 전했다. 26일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혜리는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 혜리의 기부금은 현재 코로나19 피해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아동들에 대한 긴급지원과 전국 저소득층 아동과 조손가정 아동들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는 데 쓰일 계획이다.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도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피해를 겪고 있는 자신의 고향 대구를 돕기 위해 직접 1억 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28일 “슈가가 코로나19 예방 및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1억 원을 기부했다”라고 밝혔다. 슈가는 특히 자신의 고향인 대구 지역의 피해를 막아달라며 소속사 몰래 선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엑소 레드벨벳 등이 소속된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억 원을 기부했다.

 

28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SM은 전국에서 코로나 19 환자 치료에 매진 중인 의료진들을 위해 이날 5억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재해구호협회 측은 “SM 측에서 밤낮없이 전염병과 싸우고 있는 의료진 및 방역 인력 분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의료진의 방호복과 마스크를 포함, 부족한 의료 용품 지원에 써달라고 기부금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11 GB 3.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총 1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kkk  ( 2020-02-28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3   반대 : 0
기사 제목 잘못되었어요. BTS 슈가가 기부했다고 내용엔 쓰시고 제목엔 지민으로 되어 있네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