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미국독감 사망자 1만 6000명으로 증가, 코로나19 확진자 수보다 훨씬 많아

2020-02-23 19:09

글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셔터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전 세계가 코로나19와 싸움을 벌이고 있는 이때 미국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도 사투를 벌이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번 독감시즌 사망자가 1만 6000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지난 주 발표보다 2000명 늘어난 수치다.

미국 독감 사망자가 1주 만에 1만 4000명에서 1만 6000명으로 2000명 늘어났다. 이중 어린이 사망자는 105명으로 지난번보다 13건 늘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독감으로 인한 입원률은 지난 시즌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어린이와 청소년의 비중이 늘었다”며 “사망자 역시 폐렴과 인플루엔자가 원인인 경우는 줄었지만 어린이 사망자가 최근 독감 시즌에 비해 늘었다”고 밝혔다. 

 

청소년, 어린이  사망자 잇따라

여전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지만 조금씩 완화되고 있지만 어린이와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바이러스 감염 주의가 필요하다.

 CDC의 주간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시즌까지 최소 2900만 건의 독감 질환자가 발생했고 2억 8만 명이 독감으로 입원치료를 받았다. 전체 누적 입원률은 인구 10만 명당 47.4명으로 지난 독감유행 시즌과 비슷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어린이와 청소년의 입원비율은 지난 시즌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독감은 푸에르토 리코, 앨라바마, 알래스카,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등 47개 주에서 활발하게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으며 하와이, 아이다호, 오리건 등 3개주는 비교적 유행이 덜한 편이다.

 

한편,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월 21일 기준으로 14명이다. 여기에 우한 및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프린세스 확진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우한에서 돌아온 미국인 3명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확진자 18명을 합하면 미국 내 확진자 수는 35명이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3건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문재인  ( 2020-03-01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0   반대 : 0
그냥 한국일에만 신경쓰세요. 다른대로 신경 돌리지마시고..눈막고 귀막는것도 한계가ㅡ있습니다!!
  어이없음  ( 2020-03-01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   반대 : 1
미국독감? 그딴이름 없음. 인플루엔자 A, B이고. 치사율 0.05퍼센트임. 그냥감기라는 말이자 감염자가 수천만이라고. 한국도 1년에 3천명이 독감으로 죽는다.
조선일보도 여성붙으니까 그냥 맛탱이 가버리네. ㅉㅉ
       n  ( 2020-03-01 )  수정 삭제    찬성 :2   반대 : 1
니 논리라면 코로나도 중국에서 2000천명 죽었으니 아무런 문제없네?
미국에서 독감으로 1만6천명이 죽었단다. 객관적 시선으로 세상을 볼 줄아는 능력을 키워라∼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서민금융진흥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