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신종 코로나]해외여행 이력없는 종로 숭인동 노부부 확진... 코로나19 지역사회로?

2020-02-17 10:56

글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연이어 등장했다. 이들은 최근 해외여행을 하지도 않았고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다. 확진자 수 증가 추이가 주춤하던 코로나 19는 지역사회로 확산됐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방역당국의 근심이 깊어졌다.
29번째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온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의료원 안암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한 시민이 폐쇄 안내문을 보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종로구 숭인1동에 거주하는 80대 남성과 그의 부인이 차례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29번째, 30번째 환자가 됐다.

29번째 환자는 2월 15일 오전 심근경색 증상으로 보이는 가슴통증으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을 찾았다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29번 환자는 심근경색증상으로 병원을 찾았으나 심장검사와 X선 검사에서 미약한 폐렴 증세를 보여 CT검사를 진행했다.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의료진은 이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오후 4시 쯤 급히 응급실 내 음압격리병실로 옮기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양성 판정이 나오자 2월 16일 오전 1시30분께 환자를 서울대병원으로 옮기고 응급실을 폐쇄했다.


29번·30번 환자 지역사회 감염 의심

30번째 환자는 68세 여성이다. 남편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자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29번째 환자와 함께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방역당국은 30번째 환자가 가족간 감염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문제는 29번째 환자의 감염경로를 파악할 수 없다는 점이다. 29번째 환자는 최근 2주내 해외여행이력이 없을 뿐 아니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어 방역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감염자가 됐다.


29번 확진자가 등장하기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19가 국내에서 어느 정도 줄어드는 추세라는 의견이 있었다.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으로 의심되는 29번 확진자가 등장하면서 방역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지역사회에 바이러스가 퍼졌다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금까지 지역사회 감염발생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해왔다”며 “역학적 연관성이 없는 사람들에 대한 선별검사를 확대하고, 선제격리 등 대책 강화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