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봉준호 아카데미 최고상 ‘작품상’ 수상... 한국영화 최초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 쾌거...

2020-02-10 14:24

취재 : 엄혜원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9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진행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았다.

NISI20200210_0016068244.jpg

대사 대부분이 영어가 아닌, 비영어권 영화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것은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이다. 또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을 받았다. 한국 영화 최초의 오스카 쾌거이다.

그동안 아카데미에서 비영어권의 영화는 10차례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한 작품은 없었다. 또한 국제장편영화상과 작품상을 동시에 받은 작품도 없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의 역사를 새로 쓴 것이다.

'기생충' 제작사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인 것 같다. 아카데미 위원의 결정에 경의를 표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 투자배급을 담당한 이미경 CJ 부회장은 "이 영화를 사랑해주고 지지해준, 참여해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며 "저희의 꿈을 만들기 위해 항상 지원해준 분들 덕분에 불가능한 꿈을 이루게 됐다"고 감격을 표현했다.

또 "제가 드리고 싶은 말은 한국 영화를 보러 와주신 모든 분이 보내준 의견 덕분에 이런 성과를 낼 수 있었다는 것"이라며 "여러분들이 주신 의견 덕분에 우린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다. 여러분이 있었기에 한국 영화가 여기에 올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NISI20200210_0016068246.jpg

'기생충'은 '포드V페라리' 제임스 맨골스, '아이리시맨' 마틴 스콜세지, '조조래빗' 타이카 와이티티, '조커' 토드 필립스, '작은 아씨들' 그레타 거윅, '결혼 이야기' 노아 바움백, '1917'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들의 쟁쟁한 영화와 작품상 경쟁을 펼쳤다.

이날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한국 영화 최초 6개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그중 작품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을 받아 4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지난해 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남우주연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음향편집상으로 4관왕을 차지한 바 있다.

한편 1929년부터 시작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일명 ‘오스카’로도 불리는 미국 최대의 권위 있는 영화 시상식이다.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상을 수여 한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