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신한금융지주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주예지 “공부 안할거면 용접 배워 호주 가라”...용접공 비하 논란

2020-01-14 17:10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스타 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논란'으로 물의를 빚어 라디오 출연이 취소됐다.
사진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인스타그램
스타 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라디오 출연이 취소됐다.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관계자는 14일 “주예지의 출연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주예지는 이날 방송의 ‘배성재의 텐’ 신년 특집 ‘공부의 신과 함께’ 코너에 출연해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날 오후 8시 30분 녹음해 오는 16일 오후 10시 본방송을 할 예정이었지만 주예지의 막말 파문으로 모두 취소됐다.
주예지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가형 7등급이 곧 나형 1등급’이라는 댓글을 보고 “노력했으면 3점 문제 다 맞히면 7등급은 아니다. 3점 문제 다 맞혀도 5, 6등급은 나온다. 7등급이 나온 건 3점 문제도 틀렸다는 것 아닌가. (공부를) 안 한 거다. 그럴 거면 용접을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 돈도 많이 준다”며 용접공 비하 발언을 했다.
주예지의 이번 발언에 대해 시청자와 네티즌들은 기술직업군 비하라는 지적을 쏟아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쓰기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