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신한금융지주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유희석 병원장 “때려쳐, 이 XX야” 욕설에, 이국종 “한국 떠나야 하나”

2020-01-14 08:38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MBC ‘뉴스데스크’는 13일 유희석 원장이 이국종 센터장에게 욕설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유 원장은 이 센터장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말이야”라는 등의 폭언을 했다. 이 교수는 “아닙니다. 그런거”라고 대답했다.
사진 뉴시스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 대한 사람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이국종 교수가 태평양 해군훈련에 참가한 배경이 아주대의료원 유희석 원장과의 불화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MBC ‘뉴스데스크’는 13일 유희석 원장이 이국종 센터장에게 욕설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유 원장은 이 센터장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말이야”라는 등의 폭언을 했다. 이 교수는 “아닙니다. 그런거”라고 대답했다.
이후 이를 둘러싼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국종 교수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외상센터, 닥터헬기 등 환자의 생명과 관련된 것이 이국종 교수와 유희석 원장의 갈등 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유희석 원장과 이국종 교수의 갈등에 대해 권역외상센터 운영 등을 놓고 갈등이 불거졌다고 보도했다.
MBC는 닥터헬기 취항식에서 아주대 의료원이 행사 주관으로 빠져있자 유 원장은 “행사 지원만 해드리고 저를 포함해서 우리 참석하지 말아야겠네. 우리 행사가 아닌데”라고 불쾌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갈등은 닥터헬기 소음에서 불거졌다. 병원측은 주변 주민들의 소음 민원을 문제 삼거나 외상센터 인력 충원 등을 막았다고 주장도 제기됐다. 외상센터 인력을 눈에 띄게 줄었다는 취재도 뒤 따랐다. 헬기 전담 간호사 등 외상센터 인력을 충원하기 위해 정부 예산까지 확보했지만, 병원에서는 충원 규모를 67명에서 36명으로 반으로 줄였다고 MBC는 전했다.
실제 지난해 10월18일 국정감사 때 이국종 교수는 경기남부권역중증외상센터를 위한 세금과 국가 지원금이 전혀 관계없는 일에 사용되고 있다고 폭로했다. 당시 이국종 교수는 경기도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18년 간호인력 67명을 충원할 수 있도록 22억원을 지원했는데 절반 정도인 30여명만 채용됐고 나머지 재정 지원은 기존 간호인력들의 임금을 지급하는 데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국종 교수는 한국을 떠날 결심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보도에서 “이 문제로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1 ygj.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쓰기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