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조국 이어 법무부장관 후보 오른 추미애 남편, 자녀 의혹은?

2019-12-30 17:27

취재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여성조선DB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후임으로 지명된 추미애 의원의 인사청문회가 12월 30일 국회에서 열렸다. 청문회에서 추미애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자유한국당은 선거법위반의혹을 받았던 남편과 대한 의혹과 아들 재휘 씨의 군복무 당시 미복귀 의혹에 대해 추 후보자에게 답변을 요구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12월 30일 국회에서 열렸다. 인사청문회 현장은 날선 분위기로 진행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추미애 후보자에게 과거 선거법위반 의혹을 받았던 남편 서성환 씨에 대한 이야기와 아들 서재휘 씨의 부대 미복귀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물었다.
 
추미애 후보자의 남편 서성환 변호사는 추 후보자와 마찬가지로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서성환 변호사가 3살 더 연상이지만 3년 늦게 대학에 입학하면서 두 사람은 동기생으로 함께 학교를 다녔다. 서성환 변호사는 고등학교 3학년 당시 교통사고를 당해 스무번의 수술 끝에 목숨을 건졌다. 대학 입학당시 후유증으로 다리가 불편했지만 추미애 후보자는 개의치 않고 연애를 시작했다.

몸이 불편한 남편과 캠퍼스 커플, 7년 연애 끝 결혼
두 사람이 연애한 기간은 7년이다. 추미애 후보자의 부모가 극구 결혼을 반대했다. 당시 지역감정이 심하던 때라 대구가 고향인 추미애의 집안에서 호남출신 사위를 보는 것을 크게 반기지 않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두 사람은 반대를 무릅쓰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현재 서성환 변호사는 전북 정읍에서 변호사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두 딸과 아들 하나를 뒀다. 장녀 서재현 씨는 지난 2018년 6월 주성훈 씨와 결혼했다. 차녀 서재영 씨는 대학생이고 막내 서재휘 씨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 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복무했다.  
추미애 후보자의 자녀에 대해 알려진 바가 거의 없지만 그나마 장녀 재현 씨가 어머니와 함께 간간이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 KBS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에 출연한 추 후보자가 재현 씨와 전화연결을 하면서 목소리와 사진이 공개됐다.
 
아들 재휘 씨는 중학교 3학년인 2008년, 에티오피아 의료봉사에 참가한 것이 기사로 소개됐다. 그는 “어머니의 권유로 의료봉사를 오게 됐다”며 “처음에는 가지 않으려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오지 않은 것보다 훨씬 나은 것 같다”고 전했다.
본문이미지
2018년 6월 추미애 후보자의 장녀 서재현 씨 결혼식.

 
배우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아들 군대 미복귀 의혹
청문회에서 제기된 추미애 후보자 가족의 의혹은 두 가지다. 지난 2004년 17대 총선 당시 선거에 나선 아내의 후원회 회계책임자를 맡았던 서성환 변호사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추 후보자가 총선에 낙선한 이후 국회의원 임기가 종료되기 이틀 전 개인 저서 출판비로 1억 원을 잔여 정치자금에서 지출했다는 혐의다. 서성환 변호사는 1,2심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았지만 이후 대법원이 출판은 정치활동의 범주에 속한다고 판결, 무죄를 선고받았다.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저서를 출판한다고 했지만 해당 출판사 사장이 출판을 하지 않고 돈을 돌려줬다고 했다”며 정치자금 횡령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추 후보자는 이에 대해 “최근 확인해보니 한국심장병재단에 5000만 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며 “당시 판결문에 (출판할) 원고가 거의 완성단계에 이르렀다고 되어있고, 출판계약의 진정성도 판결문에 증명되어 있다”고 반박했다.
 
청문회에서는 추미애 후보자의 자녀 문제도 불거졌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후보자 아들이 2017년 복무당시 복귀하지 않아서 문제된 적이 있다”며 “후보자가 전화해 무마시킨 게 아니냐”고 물었다. 김 의원은 또한 “후보자 아들이 군대에서 불법 토토와 코인투기 등을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재차 아들 문제로 의혹을 제기했다.
추 후보자는 “엄마가 청문회 자리에 서는 게 아니라면 나올 이유가 없는 이야기”라며 “아들은 군대를 자원해서 갔고, 청문회는 후보자 본인의 도덕성과 전문성 등을 판단할 수 있는 질문을 해달라. 가족 신상털기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총 1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김사이  ( 2020-02-19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0   반대 : 0
확인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