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네이버포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포방터 돈가스집 현장 가보니...한 달 넘게 '임대중'

"원래 위치 안 좋아 장사하기 힘든 자리... 골목은 텅 빈 상태'"

2019-12-19 16:57

취재 : 이근하 기자  |  사진(제공) : 이근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른바, ‘포방터 돈까스집’ 연돈이 제주도로 이사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이후 엄청난 인기몰이를 한 한편, 여러 잡음도 끊이질 않자 끝내 포방터 시장을 떠났다. 꼭두새벽부터 대기 행렬이 늘어섰던 그 자리는 텅 빈 상태다.
본문이미지
 
12월 19일 낮에 찾은 포방터 시장은 전체적으로 한산했다. 올해 1월 방문했을 때와 확연히 다른 분위기였다. 당시만 해도 시장 초입부터 식당 대기행렬을 볼 수 있었으니 말이다. 그러나 이날 포방터 시장엔 인근 주민으로 추정되는 몇몇 행인들만 지날 뿐이었다. 

포방터 시장은 지난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등장한 상권 중 한 곳이다. 홍탁집, 쭈꾸미집, 막창집, 돈까스집이 백종원의 솔루션을 거쳤다. 직후 이들 가게 모두 ‘줄 서지 않으면 먹기 힘든’ 식당이 되었다. 특히 돈까스집 연돈은 한정 수량 판매 때문에 유난히 긴 대기행렬이 이어졌다. ‘하루를 꼬박 기다려도 먹지 못하고 돌아왔다’는 후기도 연이었다. 

“월 임대료 80만원, 장사하기 좋은 위치 아냐”

문제는 이 과정에서 발생한 주민들과 마찰이다. 인파로 인한 소음, 담배 연기 등 때문에 인근 주민들이 고충을 토로했다. 일부 상인은 영업에 피해를 입었다고 했다. 돈가스집 사장은 욕을 먹거나 멱살을 잡히는 경우도 있었다. 결국 돈가스집 사장은 백종원의 도움을 받아 제주도로 가게를 옮겼다.

대신 돈가스집이 머물던 기존 자리는 공실이 됐다. 돈가스집이 떠난 지 한 달이 조금 넘었지만 여전히 임차인이 구해지지 않았다. 인근 부동산 중개인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포방터 시장 자체 상권이 좋지 않을뿐더러, 시장 안에서도 안쪽 골목에 위치한 가게이다보니 입지 경쟁력이 매우 떨어진다. 한 중개인은 “최저임금도 올랐고 전반적으로 장사가 안 되는데 누가 그 안에 들어오려고 하겠느냐”며 “장사하기에 좋은 위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임대료는 월 80만 원. 본래 월 60만원이었으나 돈가스집 장사가 성하면서 건물주가 임대료를 높였다는 게 부동산 중개인들의 이야기다. 또 다른 중개인은 “장사가 워낙 잘 된다 해도 매일 정해진 수량만 파는 시스템이라 임대료 인상이 굉장한 부담이었을 것”이라고 얘기했다. 

한편 연돈은 백종원이 제주도에 세운 더본 호텔의 바로 옆 건물에 2층 규모로 자리 잡았다. “책임져주겠다”는 백종원의 배려 하에 그가 운영하던 예래 식당 자리에서 12월 12일 새롭게 시작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쓰기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서민금융진흥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