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간 배너
  • 이벤트
  • 동영상
  • 카드뉴스
  •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당당했던 설리, 왜 안타까운 선택했나?

2019-10-14 20:13

글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설리 인스타그램, 뉴시스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 25)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늘 당당하게 자기 소신을 밝혀오던 그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많은 사람들이 충격과 애통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불과 이틀 전까지 밟은 모습으로 SNS 게시물을 올렸던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 21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그의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쯤 설리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이후 연락이 두절되어 설리의 집을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은 그가 MC로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JTBC)의 녹화 날이었는데,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직접 찾게 됐다고 한다.

현재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연락 두절이며, <악플의 밤> 제작진은 입장을 정리 중이다.
 
본문이미지
 
 
설리는 누구?
자유로운 사고방식 가진 당찬 인플루언서
아역배우로 활동한 설리는 지난 2009년 그룹 에프엑스(fx)로 데뷔했다. 2015년 팀 탈퇴 후 연기 활동에 집중하면서 연예 생활을 이어왔다. 눈에 띄는 외모와 끼로 독보적인 사랑을 받은 그는 유난히 이슈 인물로 손꼽혔다.

그가 올리는 일상사진 한 장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를 정도로 그의 행보는 화제였다. 대중의 반응이 어떻든 크게 반응을 하지 않던 그는 논란이 되던 노브라 패션에 대해 “속옷은 개인의 자유다. 브래지어는 와이어와 쇠붙이 때문에 건강에 좋지 않다. 나는 안 하는 게 편해서 착용하지 않는다”면서 당당하게 소신을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속옷을 착용 안 한 모습이 자연스럽고 예쁘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브래지어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노브라 사진을 게시했다고 설명하며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본문이미지
 
극단적인 선택 이유는?
네티즌 “악플과 루머도 한몫했을 듯”
 
자유로운 사고방식을 숨기지 않으면서 당차게 연예 활동을 이어온 설리지만, 한때 악성 댓글과 루머로 인해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을 만큼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한 적이 있다. 2013년 연상의 힙합그룹 멤버와 연애를 시작하면서 악플과 루머에 시달렸고, 2017년 결별 과정에서도 도를 넘은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설리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이후 네티즌들은 설리가 나쁜 짓을 한 것도 아닌데 악플로 사람을 죽은 것이라며 자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과거 설리가 한 악플러에게 ‘동갑내기 친구’라면서 선처를 해준 사례를 전하면서 “아무리 정신력이 강해도 수천 명이 욕을 하면 쓰러질 수밖에 없다”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