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모음 이벤트 동영상 카드뉴스 조선뉴스프레스멤버십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찾동’

2017-08-24 15:01

취재 : 임언영 기자  |  사진(제공) : 서울시청 시민소통담당관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메일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송파구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2015년 출범한 서울시의 ‘찾동’ 서비스가 확대 출범한다.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을 직접 찾아가서 지원하겠다는 서울시의 적극적인 의지가 담긴 행보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줄임말인 ‘찾동’은 복지서비스에 대한 이용이나 행정서비스에 대한 상담은 물론, 내가 가진 자원을 지역에 나누고 싶을 때 전담 공무원을 통해서 해결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서 마련한 서비스다. 2014년 2월 있었던 송파구 세 모녀 사건 이후 복지의 패러다임을 책상에서 현장으로, 신청주의에서 발굴주의로 바꾸자는 취지에서 시작한 정책이다. 당시 80개동에서 시작했던 서비스는 작년 2백83개동, 올 7월에는 3백42개동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내년에는 4백24개 서울시의 전 동에서 전면 시행될 예정이다.
 
 
복지 현장의 가시적인 변화

‘찾동’ 출범 이후 동마다 새롭게 배치된 우리 동네 주무관, 복지플래너, 방문간호사는 가정뿐 아니라 구치소, 정신병원, 장례식장, 치매지원센터 등 마을 곳곳을 누볐다. 그 결과 최근 1년 사이(2016년 7월~2017년 6월) 복지 현장에서는 가시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주민들과 소통하고 지역 사정에 밝아지면서 복지 사각지대에 있던 가정 6만4천9백42가구(동별 월평균 19가구)를 새롭게 발굴, 이 중 생계가 어려운 가정에 긴급 생계비·주거비 총 2백29억원을 지원했다. 찾동의 중점 지원대상인 어르신과 출산가정 각각 8만1천30가구, 1만5천1백45가구에는 방문을 통한 건강·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 또 지역의 주체인 주민이 지역 문제를 고민하고 계획해 결정·실행하는 마을공동체도 실현됐다. 주민 스스로 마을의 문제를 발굴·해결하는 마을기획단의 다양한 참여활동이 이뤄진 것이다. 공공복지 전달체계 강화와 더불어 지역 내 주민 관계망이 함께 촘촘해지면서, 주민의 공통된 생활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주민 소모임은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3단계 출범식으로 포부 다짐

최근 서울시는 전체 동의 80%(25개 자치구 총 4백24개동 중 24개구 3백42개동)에 대해 찾동 전환을 확대하기 위한 서비스를 본격화하는 3단계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3단계로 출범하는 7개 자치구청장(용산·강북·광진·서초·중랑·송파·중구)을 비롯해 ‘찾동’을 시행하는 24개 자치구청장이 모두 참석해 각 구 모양의 지도 블록에 출범에 대한 포부와 메시지를 작성하고 이 블록 조각들을 모아 서울 지도를 완성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박원순 시장은 “복지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단 한 명의 시민도 놓치지 않겠다는 것을 목표로,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시민을 먼저 발굴하고 지원하는 복지행정을 완전히 시스템화할 것”이라며 “사람과 사람이 연결되고 따뜻한 마을공동체를 형성하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이 서울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앞으로 복지포털(wis.seoul.go.kr)에 접속해서 내 집 주소만 입력하면 내 전담 공무원의 이름과 직통 전화번호까지 바로 확인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8월 본격 시행에 맞춰 관련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기로 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글쓴이 :      비밀번호 :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